메뉴 닫기

기업투자를 저해하는 환경규제 개선

한국 환경부는 2023년 7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킬러규제 개선 태스크포스(TF) 킥오프 회의에서, 환경분야 규제를 신속히 개선하기 위해 화학물질등록평가법(화평법) 및 화학물질관리법(화관법) 개정 절차에 착수할 계획을 밝혔습니다. 이번 환경규제 개선은 투자 촉진과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한 것으로, 첨단산업 지원을 위한 용수공급과 환경영향평가의 신속처리 지원도 추진될 예정입니다.

환경규제 개선 방법

화평법 및 화관법 개정 절차 착수

  • 환경부는 7월부터 화평법 및 화관법 개정 절차에 착수할 예정입니다.
  • 이를 통해 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국민 안전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개선될 것입니다.

반도체 클러스터 용수공급 원활화

  •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.
  • 기업의 첨단산업 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입니다.

규제 발굴 및 개선

  • 환경부는 기업의 경제활동을 제약하는 규제를 세세히 살펴보고 발굴하여 개선할 계획입니다.
  • 검사주기 차등화, 서류 대폭 간소화 등을 통해 기업부담을 최소화하고 규제 개선을 추진할 예정입니다.

정부 킬러 규제 철폐 지시

환경규제 개선 요약정리

한국 환경부는 화학물질등록평가법 및 화학물질관리법 개정을 통해 기업투자를 저해하는 환경규제를 신속히 개선할 계획입니다. 이를 위해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공급 조치와환경영향평가의 신속처리 지원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기업의 경제활동을 제약하는 규제를 발굴하고 개선할 예정입니다.

자주하는 질문

Q: 화평법 및 화관법 개정은 어떤 이점을 가져올까요?

A: 화평법 및 화관법 개정은 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국민 안전을 확보하는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. 검사주기 차등화와 서류 간소화 등으로 기업부담을 줄이고 환경규제를 개선합니다.

Q: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공급 원활화 조치는 어떤 것들을 포함하나요?

A: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공급 원활화를 위해 차질없는 용수 공급 조치가 이뤄질 예정입니다. 이는 첨단산업의 발전과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입니다.

Q: 규제 발굴 및 개선은 어떤 접근 방식으로 이루어지나요?

A: 환경부는 기업의 경제활동을 제약하는 규제를 세세히 살펴보고 발굴하여 개선할 계획입니다. 검사주기 차등화와 서류 간소화 등을 통해 기업부담을 최소화하고 규제 개선을 추진합니다.

Q: 개선된 환경규제는 어떻게 기업투자에 도움을 줄 수 있을까요?

A: 개선된 환경규제는 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안정적인 투자 환경을 조성할 수 있습니다. 이는 기업들이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도와줄 것입니다.

Q: 개선된 환경규제의 효과는 언제 기대할 수 있을까요?

A: 환경부는 7월부터 화평법 및 화관법 개정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며, 개선된 환경규제의 효과는 조속히 나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.

Q: 킬러규제 개선 태스크포스(TF)는 무엇인가요?

A: 킬러규제 개선 태스크포스(TF)는 환경규제 개선을 위한 전담팀입니다. 이 팀은 환경부를 중심으로 환경규제 개선에 대한 업무를 수행하며, 킬러규제를 효과적으로 개선하여 기업투자를 촉진하고 국민 안전을 확보하는 역할을 합니다.


Q: 어떤 부서에 문의하면 더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까요?

A: 규제개혁법무담당관 담당자 사무관이나 환경부 책임자 과장, 환경부 책임자 과장, 화학물질정책과 담당자 수석전문관에게 문의하시면 더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.

관련 게시글

기업투자를 저해하는 환경규제 신속 개선

해당 게시물은 복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.